FC서울의 박진섭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골닷컴, 인천] 이명수 기자 = FC서울의 박진섭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어려운 경기였지만 운이 따랐다고 말했다.

서울은 13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Zero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서울은 승점 3점을 추가하며 5위에 올랐다.


주요 뉴스  | “​[영상] 카타르 조직위원장 “월드컵 준비 문제 없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박진섭 감독은 “어려운 경기였던 것 같다. 경기는 지배하면서 했지만 득점에서 어려움이 있었다. 상대 수비의 벽에 부딪히는 바람에 결정짓지 못했다. 그래도 운이 따랐던 것 같다. 굴절되는 골이 들어가서 이겼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이기려고 노력했던 것이 운이 따라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톱으로 나선 나상호에 대해서는 “충분히 수비적인 부분에서 자기 역할을 해줬다”면서 “높이가 부족했던 것도 고민된다. 높이도 있어야 하고, 안에서 버틸 수 있는 힘이 필요한데 옵션적인 부분에서 현재 없다.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다. (대안을) 찾으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 “​[영상] 언변의 마술사 무리뉴의 첫 기자회견”


이날 서울은 U-22 카드로 정한민이 교체로 뛰었다. 박진섭 감독은 “정한민은 작년에도 좋은 경기력을 펼쳤다. 스트라이커를 볼 수 있는 선수인데 우리가 박주영 혼자 힘드니까 정한민을 아껴 뒀던 것이다. 나상호가 먼저 들어간 다음에 정한민이 사이드를 봐도 된다. 22세 자원들은 우리가 많이 있어서 그 선수들을 다 활용할 생각이다. 동기부여가 돼서 더 열심히 해주면 다른 선수들에게도 기회를 주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팔로세비치에 대해서는 아직 100%가 아니라고 말했다. 박진섭 감독은 “아직 몸상태가 100%가 아니다. 포항과 서울이 전술도 다르고 적응하는 단계이다. 지금 몸이 80%에서 올라오는 단계라고 한다. 컨디션을 끌어올리기를 바랐다. 더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주중 광주전에 대해 “경기를 지켜봤는데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있고, 조직적으로 강한 것 같다. 펠리페가 복귀하면서 더 좋아진 것 같다. 저는 이제 서울 감독이고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upply hyper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